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현재 대구의 번화가는 동성로이지만, 70년대까지만 해도 대구의 중심은 누가 뭐래도 향촌동 일대였다.

이름난 다방과 술집, 음악 감상실, 그리고 맞춤구두가 유행하던 구두거리 등 향촌동엔 그때 그 시절의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또한 이곳은 한국전쟁 당시 전국 각지의 예술인들이 다방 등으로 모여들면서 예술문화를 꽃피우기도 했다.

근대의 대구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향촌동으로 떠나보자.

회차 보기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