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대구에서 가장 번화한 반월당.

그 한켠, 시간이 멈춘 듯한 풍경이 이어지는 곳이 있다.

거대한 마천루 사이를 시냇물처럼 흐르는 진골목에는 그때 그 시절 우리네 삶의 흔적들이 남아있다.

진한 여운이 감도는 옛길, 대구 진골목으로 떠나보자.

회차 보기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